월트 디즈니가 '라이온 킹' 속편 제작을 공식화

라이프
post-32

월트 디즈니가 '라이온 킹' 후속작의 감독을 확정하며 속편 제작을 공식화했다. 후속작은 '라이온 킹'의 주연 캐릭터인 '심바'의 아빠 '무파사'의 이야기를 다룬 '프리퀼'(전작 격인 속편) 형식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디즈니는 미국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은 배리 젱킨스 감독에게 '라이온 킹' 후속작의 메가폰을 맡겼다고 29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데드라인 등이 보도했다. 젱킨스 감독은 2017년 오스카 작품상과 각본상, 남우조연상을 받은 영화 '문라이트'를 연출해 이름을 알렸다. 젱킨스 감독은 성명에서 어린 시절 애니메이션으로 나왔던 '라이온 킹' 캐릭터들과 함께 자랐다면서 "'라이온 킹'의 웅장한 이야기를 확장할 기회를 갖게 됐다"고 말했다. 2019년 개봉한 '라이온 킹'은 1994년 원작 애니메이션을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16억6천만달러의 박스오피스(1조9천405억원)를 올리며 전 세계적으로 흥행에 성공했다. 데드라인은 "'라이온 킹' 후속편의 대본 초안이 완성됐다"면서 "후속작은 동물의 왕 '심바'의 아빠 '무파사'의 이야기를 다룰 것"이라고 전했다. '라이온 킹' 후속작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포토 리얼리티' 기술을 적용해 제작될 예정이다. '포토 리얼리티'란 컴퓨터 그래픽 기술과 시각적 특수효과를 사용해 실사 영화와 다름없는 장면을 만들어내는 것을 말한다.

연합뉴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