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거주 한인 신지혜 시집 '토네이도' 출간

동포뉴스
post-32

신지혜 시인(왼쪽)이 출간한 시집 '토네이도' 표지

"대륙을 강타한 토네이도/ 너는 처음에 무화과나무 밑에서 부스스, 가느다란 실눈을 떴지/ 고요해서 숨이 막혀요/ 너는 이따금 울부짖었지/ 너는 마침내 홀로 이 길을 떠났지…." 미국 뉴욕에 거주하는 신지혜 씨가 25일 국내에서 이같이 시작하는 시 '토네이도'를 제목으로 시집을 출간했다. 그는 2018년 이 시로 '윤동주 서시 해외작가상'을 받았다. 신 씨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사람 사는 인생의 노정이 '토네이도'와도 똑 같다"며 "자신의 발원지를 모르는 채로 이곳, 이 무한 우주의, 이 지구별에 태어나 내가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조차 모르고, 자신을 지탱하기 위해 넓고도 거친 세상 한복판에서 한판 대결을 벌이는 일, 즉 이 세상에 눈뜨고 나온 모든 존재의 노정이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토네이도'에는 총 63편의 시가 수록됐다. 일상의 치열한 삶, 죽음과 종교, 자성과 직관, 상상과 초월, 명상과 조응, 우주의 순환고리, 이 차원과 저 차원 등 다양한 주제와 소제의 시편들이다. 특히 이 세상의 모든 구조는 근본적으로 모순의 오류 프로그램에 의해 오작동 되고 계속 순환하는 것이라고 읊은 시 '우주 모둠탕이 펄펄 끓는다'에서는 "이 세상은 모든 것들이 한꺼번에 펄펄 끓게 돼 있는 구조이자 그것의 에너지로 돌아가기 때문에 '함께 끓어야만 살 수 있는 현재의 구조'"라고 역설한다. 신 작가는 '우주 시인'이라고 불린다. "남달리 큰 우주적 스케일의 사유와 변화무쌍한 상상으로 무한천공을 잘 노닌다. 이 시집은 '우주'의 파노라마"라고 문학평론가인 오민석 단국대 영문학과 교수가 평했다. 신 작가는 "이 지구상에서 치열한 삶을 사는 모든 선한 존재들에게 이 시집을 바친다"며 "이 지구가 돌아가는 이유는 오직 그들 덕분"이라고 추켜세웠다. 서울에서 출생한 그는 미주 중앙일보 신춘문예와 '현대시학'으로 등단했다. 제3회 재외동포 문학상 대상, 미주동포 문학상, 미주시인 문학상 등을 수상했고, 시집 '밑줄'이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우수도서로 선정됐다.

연합뉴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