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빌보드 싱글·글로벌 차트 석권에 "두 개의 왕관 차지"

연예
post-32

7인조 K팝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다이너마이트'(Dynamite)로 빌보드 싱글 차트 1위를 탈환하자 외신들은 BTS가 글로벌 스타로서의 위상을 굳혔다고 평가했다.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28일(현지시간) "BTS 멤버 7명은 비틀스와의 비교를 끌어내면서 전 세계를 폭풍처럼 사로잡고 있다"며 "BTS는 확실히 승승장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버라이어티는 이어 BTS가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인기곡 순위를 집계하는 2종류의 빌보드 글로벌 차트 정상을 싹쓸이한 것을 언급하면서 "BTS가 세계적인 인기의 파도를 타고 새 정점으로 올라가고 있다"고 말했다. 빌보드도 BTS가 빌보드 싱글 차트 정상을 탈환한 데 이어 '빌보드 글로벌 200' 1위에 올랐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두 개의 왕관을 동시에 차지했다"고 평가했다. 빌보드는 "7인조 그룹이 부른 '다이너마이트'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인기를 얻었고, 가장 많이 팔렸다"며 9월 24일 기준 글로벌 스트리밍 횟수는 직전 주보다 16% 늘어난 9천210만회를 기록했다고 소개했다. 포브스는 BTS '다이너마이트'가 발매 5주 차에 15만3천회의 다운로드를 기록하는 등 올해 어떤 곡보다 판매량이 가장 많았다고 분석하면서 "BTS는 그들 자신의 경기에서 다른 가수들을 이겼다"고 보도했다. BTS는 지난 18일 네 종류의 '다이너마이트' 리믹스 버전을 발매했고, 이는 음원 판매량을 다시 끌어올리는 원동력이 됐다. 이에 대해 포브스는 "일부 다른 가수의 팬들은 리믹스 버전 발매로 BTS가 1위에 복귀한 것은 사기이고 다소 불법적이라는 주장까지 하지만, 옹졸한 비난에 불과하다"고 반박했다. 포브스는 "BTS는 '핫 100' 1위에 도달하기까지 부정행위를 저지르지 않았다"며 "BTS는 게임을 하는 법을 배웠고, 다른 모든 아티스트를 이겼을 뿐"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