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무슬림' 6만명 시대

라이프
post-32

지난 16일 오후 12시 40분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이슬람교 서울중앙성원에 '쌀라'(예배) 시간을 알리는 노래 '아잔'이 울려 퍼졌다. 성원에는 매주 금요일 오후 1시에 합동 예배가 열린다. 무슬림(이슬람교 신도)들은 하루 다섯 번 정해진 시간에 사원 등에서 쌀라를 해야 한다. 성전 안에는 마스크를 쓴 신도 80여 명이 2m씩 거리 두기를 하고 앉았고, 예배 시간 30분 전에 자리가 모두 찼다. 다른 신도들은 성전 주변에 각자 준비한 양탄자를 깔고 바닥에 엎드리며 기도를 했다. 오후 1시가 되자 성전 밖 마당까지 신도들이 자리를 잡고 앉았다. 예배에 참석한 신도들의 연령대는 어린이부터 중장년층까지 다양했다. 대학교 이름이 새겨진 점퍼를 입은 신도도 곳곳에서 눈에 띄었다. 한국인 신도도 여럿 보였다. 합동 예배가 평일 오후라 한국인은 성원 주변에 사는 장년층 위주로 20여 명 정도가 참석했다고 한다. 예배를 인도한 한국인 이주화 이맘(이슬람 교단의 지도자)은 아랍어, 영어, 한국어 순으로 설교를 했다. 예배는 30분가량 진행됐다. 서울중앙성원 관계자는 "오늘 예배에는 400여 명이 참석했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터지기 전에는 800여 명가량 모였다"며 "합동 예배 외의 기도 시간에는 50여 명이 참석하는데, 이 중 한국인이 5∼10명가량 된다"고 말했다. 한국인 여신도 정 모(30) 씨는 대학 시절 외국인 무슬림 친구들과 어울리다가 이슬람교를 접하고 무슬림이 됐다. 정 씨는 사원에 갈 때가 아니면 이슬람 여성이 머리에 쓰는 히잡을 쓰지 않는다고 한다. 정 씨는 "율법에 어긋나는 건 알지만, 히잡을 쓰고 다니면 불편한 시선과 차별을 받게 돼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한국인 무슬림 6만 명 시대를 맞았다. 한국이슬람교중앙회에 따르면 국내의 한국인 무슬림 수는 2018년 기준 6만 명으로, 5년 동안 5천 명가량 늘었다. 전국에 이슬람사원은 16개, 작은 규모의 성원인 '무쌀라'는 80여 개에 이른다.

연합뉴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