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아 미안해 그리고 사랑해"…양평 장지에 추모 발길

인물
post-32

'16개월 영아 학대 사망 사건'이 재조명되면서 사회적 공분이 확산하는 가운데 숨진 정인 양의 장지에 4일 추모의 발길이 이어졌다. 정인 양은 지난해 10월 16일 경기 양평군 서종면의 어린이 전문 화초장지인 '하이패밀리 안데르센 공원묘원'에 안치됐다. 화장한 유골을 화초 주변에 묻는 화초장 방식이다. 이날 장지에는 수십 개의 꽃과 동화책, 장난감, 간식 등이 놓였고, 늦은 시각까지 수십 명이 찾아 정은 양의 명복을 빌었다. 한 추모객이 준비한 스케치북 방명록은 '정인아 미안해 그리고 사랑해', '정인아 ♡ 다음 세상에선 행복하고 사랑해' 등 애도의 글로 채워졌다. 용인시에서 왔다는 부부는 "언론보도를 보고 일부러 시간을 내 찾아왔다"며 "정인이 또래의 딸을 키우고 있어 마음이 더 안 좋다. 하늘나라에서는 아프지 말고 행복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부부는 정인 양 양부모의 엄벌을 사법부에 요청하기도 했다. 안데르센 공원묘원을 관리하는 송길원 목사는 "정인 양 장지에 어제와 오늘 족히 100명은 넘게 찾았다. 어린이 화초장과 수목장을 한 지 10년이 넘었는데 이 같은 추모 물결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송 목사는 "어떤 분은 어린아이가 좋아하는 음식으로 제사상을 차려왔고, 연가를 내 어린 자녀를 데리고 오는 분도 있어 기억에 남는다"며 "정인 양 사건을 계기로 또 다른 아동학대 피해자가 없는 세상이 오도록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정인 양은 지난해 10월 13일 양천구 목동의 한 병원에서 사망했다. 양모 장씨로부터 상습적인 폭행·학대를 당했으며, 등 쪽에 강한 충격을 받아 사망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정인 양 입양 이후 3차례나 아동학대 신고가 있었지만, 그때마다 경찰과 아동보호기관은 학대 증거를 찾지 못하고 부모에게 돌려보냈다. 신고 처리와 감독 업무를 맡았던 경찰관들은 사건이 수면위로 떠오른 후 '경고' 등 징계를 받았다. 검찰은 장씨에게 아동학대치사와 유기·방임 죄 등을 적용해 구속기소 했다.

연합뉴스

관련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