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주 문학'을 창간 등 미국에 윤동주 알린 시인 최연홍 씨 별세

인물
post-32

6일 미국서 별세한 최연홍 시인

지난해 '윤동주 문학'을 창간하는 등 미국에서 윤동주 시인을 알리는 데 앞장섰던 최연홍 시인이 뉴욕의 한 병원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고 동생인 최혁 전 제네바 대사가 7일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조문과 장례예배는 화상인 줌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충북 영동 출신인 고인은 연세대 재학중 현대문학으로 등단했고, 미국 인디아나대에 유학한 뒤 정착해 위스콘신대, 올드도미니언대, 미시시피대, 워싱턴대 등에서 교수로 역임했다. 1981년 미국 국방장관 환경정책보좌관을 맡았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도왔던 인연으로 귀국한 뒤 서울시립대 도시과학대학원 교수로 지내기도 했다. 강단에 서면서도 많은 시와 소설을 쓴 그는 윤동주상 특별문학상(2009년), 윤동주 서시 해외작가 특별상과 해외한국문학상(2016년)을 받았다. 특히 그의 시 '애리조나 사막'은 한 매체로부터 '미국 남서부를 그린 최고의 시편'으로 선정됐고, 단편소설 '쇼트 스토리 인터내셔널'은 미국 대학 교재에 수록되기도 했다. 미국 의회 도서관에서 계관시인 초청으로 한국 시인으로는 처음으로 시 낭송을 했던 고인은 '정읍사', '한국行', '아름다운 숨소리', '하얀 목화꼬리사슴' 등의 한국어 시집과 '가을어휘록', '뉴욕의 달' 등의 영문시집을 펴냈다. 그는 동해연구회 이사와 이어도연구회 연구위원으로도 활동하면서 우리 영토에 관심을 쏟기도 했다.

연합뉴스

관련뉴스